Mind Net

네트워크업체는 왜 CDN을 노리는가? 본문

IT News/Networking

네트워크업체는 왜 CDN을 노리는가?

sungchan41 2013. 8. 28. 18:25

네트워크업체는 왜 CDN을 노리는가

김우용 기자 yong2@zdnet.co.kr 2012.01.30 / PM 02:37 CDN네트워크주니퍼
전세계적으로 인터넷 트래픽 폭주 현상이 벌어지는 가운데 네트워크 업계의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라우터·스위치 하드웨어 판매 증진이 아니라 콘텐츠 전송 네트워크(CDN) 시장을 조준한 모습이다.

 

미디어 콘텐츠 전송에 대한 네트워크업체의 접근은 트래픽 폭증에 대한 새로운 기회 포착이다. 시장 자체가 CDN 쪽에서 커질 것이란 관측에서다. 

 

지난해 6월 발표된 시스코의 ‘2010~2015 시스코 비주얼 네트워킹 인덱스(VNI)’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 IP트래픽은 오는 2015년 월평균 80.5엑사바이트(EB), 연간 966EB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네트워크업체의 CDN 강화 속도내기 

 

지난 23일 네트워크장비업체 주니퍼네트웍스는 인도 타타커뮤니케이션즈의 비트그래비티로부터 CDN 서비스 매니지먼트 레이어에 대한 권리를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비트그래비티의 CDN 서비스 매니지먼트 레이어는 향후 주니퍼의 미디어 플로 솔루션에 통합돼 제공된다. 주니퍼는 두 솔루션의 통합작업을 올해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미디어 플로는 주니퍼의 CDN 플랫폼으로 캐싱, 어댑티브 비트레이트 스트리밍 등을 묶은 SW 패키지다. 플랫폼은 컨트롤러, 퍼블리셔, 액티베이트 등으로 구성되며, 전용장비인 VXA 시리즈 미디어 플로우 엔진’에 탑재되거나, MX라우터에도 설치가능하다. 

 

주니퍼는 통신사 등 서비스사업자와 온라인 미디어 콘텐츠회사, CDN사업자 등이 온라인 콘텐츠를 더 비용효율적으로 전송하고, 실 사용자의 경험을 일괄적으로 개선해 새로운 매출을 창출할 수 있게 한다고 강조했다. 

 

주니퍼는 최근 2년간 CDN 관련 솔루션업체를 연이어 인수합병하면서 관련시장 강화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2010년 안키나네트웍스를 비롯해, 블랙웨이브, 오픈웨이브시스템즈를 인수했다. 

 

주니퍼뿐 아니라 시스코시스템즈도 라우터 제품인 ASR 시리즈를 통해 미디어 전송 기능을 강화하고 있다. SW모듈 판매를 통해 통신사업자의 CDN 사업을 돕겠다고 나섰다. 출처 : http://www.zdnet.co.kr


0 Comments
댓글쓰기 폼
Prev 1 2 3 4 5 6 7 8 9 Next